美당국자 “한일 관계 악화, 고통스러울 정도로 우려”

뉴스1 입력 2021-04-16 09:19수정 2021-04-16 10: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왼쪽부터)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문재인 대통령·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News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열리는 미일 정상회담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한일관계 악화 문제를 논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통신은 15일 익명의 미 행정부 고위 당국자의 발언을 토대로 이같이 보도했다.

이 당국자는 한일 관계 악화와 관련해 “한국과 일본의 관계가 현재 수준으로 떨어지는 것을 보는 건 심지어 고통스러울 정도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그는 “(한일간) 정치적 긴장이 너무 높아 동북아에서 우리의 모든 역량을 사실상 저해하고 있다고 믿는다”며 “바이든 대통령은 이 문제를 스가 총리와 구체적으로 논의하고 싶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 당국자는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이 중국과 북한에 맞서기 위해 4개국 안보 협의체인 쿼드(미국·호주·인도·일본) 및 한국과의 공통된 노력에 박차를 가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두 정상은 미일 정상회담에서 다음 쿼드 회담에 대한 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로이터통신은 한국·일본이 중국과 맺고 있는 경제적 관계, 또 한일 간 냉랭한 관계를 감안하면 단합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선 매우 섬세한 균형 잡기를 필요로 할 것이라고 전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