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위해 50년 남장한 구두닦이 여성…대통령도 고개 숙였다

뉴스1 입력 2021-03-09 11:45수정 2021-03-09 17: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통령으로부터 최고의 어머니상을 수상하고 있는 모습 - 트위터 갈무리
반세기 가까이 남장을 한 채 살아 온 이집트 여성이 화제다. 홀로 딸을 키우며 벌이가 필요했지만 여성이 구할 수 있는 일자리가 없자 스스로 남자로 사는 길을 택한 것.

화제의 주인공은 이집트 룩소르의 버스터미널에서 구두닦이를 하는 시사 아부다우(70)다. 그는 평소 머리에 터번을 두르고 남성용 이집트 민족의상을 입는다.

그가 구두 한 켤레를 닦고 받는 돈은 2 이집트파운드(약 145원)다. 온종일 일해 우리 돈으로 몇 천원 수준을 번다.

그도 젊은 시절엔 평범한 여성이었다. 스무 살에 결혼해 딸도 하나 뒀다. 하지만 3년 뒤 남편이 심장마비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면서 삶이 달라졌다.

주요기사
당장 어린 딸을 키울 방법이 마땅치 않았다. 그렇다고 재혼을 하자니 딸이 학대당할까 두려웠다.

1970 년대 초 남편이 죽었을 때, 여성들이 일자리를 찾기가 극도로 어려웠다. 지금도 이집트 여성 노동자는 26%에 불과하다.

그는 남장여성으로 살면서 딸을 훌륭하게 키웠다. 그는 이 공로로 지난 2015년 이집트 대통령으로부터 최고의 어머니상을 받기도 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