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이메일 해킹, 중국 해커 조직 소행”

뉴시스 입력 2021-03-07 23:12수정 2021-03-07 23: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근 마이크로소프트(MS) 이메일 서비스를 이용하는 미국 기업과 정부 기관 등을 상대로 벌어진 해킹이 중국 해커 조직 소행이라고 마이크로소프트가 밝혔다.

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1월부터 마이크로소프트 이메일 플랫폼인 익스체인지를 대상으로 시작된 해킹 배후에 중국 정부의 후원을 받고 중국에서 활동 중인 것으로 보이는 해커 조직 하프늄(Hafnium)‘이 있다고 밝혔다.

이번 해킹 공격을 처음으로 발견한 사이버 보안회사인 볼렉시티에 따르면 해커들은 지난 1월 여러 목표물을 공격하기 시작해, 2월 들어 확대했다.

해커들은 마이크로소프트가 만든 이메일 및 메시징 플랫폼인 익스체인지를 대상으로 해킹 공격을 해 3만여 명의 고객이 피해를 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주요기사
일부 보안 전문가들은 이번 해킹으로 인한 피해자가 수만 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조사가 계속 진행됨에 따라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익스체인지 시스템은 중소기업에서 지방정부, 주정부 및 일부 군수업체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고객이 사용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해커들이 이메일을 훔치고 악성코드를 설치해 목표물에 대한 감시를 계속할 수 있었다”며, 구체적 피해 범위는 아직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