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코로나19 이유로 영국 신용등급 강등

뉴스1 입력 2020-10-19 06:19수정 2020-10-19 06: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무디스 사무실 © AFP=뉴스1
미국의 신평사인 무디스가 코로나19를 이유로 영국의 신용등급을 강등했다.

무디스는 18일(현지시간) 코로나19로 영국 경제의 침체가 불가피하다며 영국의 신용등급을 ‘Aa3’로 한 등급 하향했다.

무디스의 신용급등은 Aaa가 1등급, Aa1이 2등급, Aa2가 3등급, Aa3가 4등급이다.

무디스는 영국 경제는 코로나19 이전에도 좋지 못했지만 코로나 이후 경제 상황이 더 나빠졌다며 등급 하향 이유를 밝혔다.

주요기사
무디스는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도 부드럽게 진행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영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동절기에 들어 연일 사상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영국은 코로나19 2차유행을 맞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