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터 “홍콩 민주화 운동가들, 망명 의회 설립 논의 중”

뉴스1 입력 2020-07-03 00:30수정 2020-07-03 00: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홍콩 보안법 발효로 위협을 느낀 민주화 운동가들이 해외에 망명 의회를 설립해 활동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2일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매체는 사이먼 청 전직 주홍콩 영국 영사관 직원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청은 영국 영사관에서 2년 동안 근무했던 홍콩 시민으로, 지난해 중국 당국에 체포돼 고문을 받으며 홍콩 민주화 시위에 자신과 영국 정부가 관련돼 있다는 거짓 자백을 강요받았다고 밝혔었다.

청은 이후 영국에 망명을 신청했고 지난달 26일 승인을 받았다. 그는 가디언과의 인터뷰에서 “영국이 보여준 용기에 감사하다”며 “정치적 보호를 원하는 다른 홍콩인들에게 선례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청은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망명 의회는 중국이 민주주의를 마음대로 짓밟을 수 없다는 것을 중국과 홍콩 당국에 알리는 매우 분명한 신호가 될 수 있다”며 “우리는 홍콩 시민들의 뜻을 확실히 반영하는 비공식적 시민 단체를 설립하고 싶은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청은 “우리는 민주주의 투쟁을 위한 대안적 방법을 개발하고 있다”며 “확대하는 전체주의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똑똑해야 한다. 그들은 더 강한 억압조치를 보여주고 있기 때문에 우리는 더 민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청은 점점 더 많은 민주화 운동가들이 홍콩 입법회에서 활동하기 위해 출마하거나 거리에 나가 시위하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희망을 잃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일 홍콩에는 중국 최고 입법기관 전국인민대표대회가 제정한 국가보안법이 시행되기 시작했다. 해당 법안은 테러 및 정권 전복시도, 국가 분열 등을 처벌한다고 규정하고 있어 민주화 운동가와 시위대를 겨냥한 것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홍콩 경찰은 이날 보안법에 반대하며 홍콩반환 23주년 기념 시위에 나선 시민들에게 물대포와 최루탄으로 대응하며 300명 이상을 체포했다. 이 가운데 ‘홍콩 독립’이라는 깃발을 들고 다녔다는 이유로 최소 10명이 보안법 위반 혐의로 입건됐다.

조슈아 웡, 네이선 로, 아그네스 차우 등 홍콩의 대표적 민주화 운동가들은 보안법 통과가 발표되자 발빠르게 탈당을 선언했다. 자신들이 보안법의 주요 표적이 될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었다.

이외에도 홍콩 내에서는 중국의 체제 단속이 강화되면서 캐나다나 대만, 호주 등 해외로 이주하려고 하는 시민들이 늘고 있다. 영국은 홍콩 시민들에 대해 영국 국적 여권을 제공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