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日정부, 한국·중국 비자 효력정지 각의 결정…9일부터 정지

입력 2020-03-06 12:31업데이트 2020-03-06 12:3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NHK "日, 신규 비자 심사 신중…현재 한중 비자 발급 거의 이뤄지지 않아"
일본 정부가 한국과 중국에 대해 기존에 발행한 비자 효력을 정지하기로 6일 각의(국무회의)에서 결정했다.

6일 NHK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각의에서 한국과 중국에 기존에 발급된 비자의 효력을 오는 9일 오전 0시부터 정지하기로 결정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가 이유다.

이에 따라 9일 0시부터는 한국과 중국에서 일본으로 향하는 외국인은 새로운 비자를 취득하지 않으면 일본에 입국할 수 없게 됐다.

조치는 이달 말까지 계속된다. 외무성은 기간 연장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현재 일본은 한국과 홍콩, 마카오 등에 대해 90일 이내 단기 일본 체류시 비자를 면제하고 있다 그러나 9일 0시부터는 비자 취득이 필요하게 됐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현재 신규 비자 신정에 대해 신중히 심사를 하겠다는 입장으로, 한중 양국의 비자 발급은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태라고 NHK는 지적했다.

다만, 이미 일본에 입국해 있는 한국인과 중국인에 대해서는 출국 후 비자 효력이 정지된다고 NHK는 설명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5일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겠다며 한국과 중국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를 강화했다. 비자 효력 정지 외에도, 일본으로 입국하는 한국, 중국발 외국인을 14일 간 격리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