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고교 교과서에 ‘위안부 강제 연행’ 명기

박형준 특파원 입력 2014-11-04 03:00수정 2014-11-0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맥그로힐社 세계사… 동해도 병기, 산케이 “허위 사실” 흠집내기 나서 미국 대형 출판사 ‘맥그로힐’이 출판한 고교용 세계사 교과서에 ‘옛 일본군이 위안부를 강제 연행했다’는 내용이 들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3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이 교과서는 ‘전통과 교류’라는 장(章)에서 과거 전쟁을 다루며 약 1면에 걸쳐 위안부 관련 내용을 실었다. 특히 ‘일본군은 14∼20세의 여성 약 20만 명을 위안소에 동원하기 위해 강제적으로 징용해 위안부가 될 것을 강요했다’며 위안부 강제 연행 사실을 명기했다.

이 외에도 ‘도망가려다 살해당한 위안부도 있었다’, ‘상당수는 조선과 중국으로부터 온 위안부였다’, ‘전쟁이 끝났을 때 증거를 숨기기 위해 일본군은 수많은 위안부를 살해했다’, ‘일본군은 위안부를 일왕이 하사한 선물이라며 군대에 보냈다’ 등의 내용도 담겼다. 이 교과서는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시와 그 인근의 공립 고교에서 사용되고 있다.

산케이신문은 이 같은 내용을 모두 ‘허위’라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한국, 중국이 주도하는 반일 활동이 확산되면서 사실에 반하는 인식이 ‘사실(史實)’로 미 교육현장에 스며들고 있다”며 “일본 정부가 출판사에 시정을 요구하는 대응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맥그로힐#미국#위안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