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상속녀 주장’여성 美에 수사의뢰

동아일보 입력 2010-12-23 06:02수정 2010-12-23 11: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서위조 혐의..첫 공식 대응 삼성이 미국에서 마약사범으로 체포된 뒤 고(故) 이병철 회장의 외손녀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진 미국 여성 리제트 리에 대해 문서위조 혐의로 미 수사당국에 수사를 의뢰하는 등 공식 대응에 나섰다.

22일(현지시간) 삼성과 미 수사당국에 따르면 삼성은 리제트 리가 삼성전자 북미총괄 명의의 문서를 위조했다면서 최근 미국 연방검찰과 마약수사국(DEA)에 수사를 의뢰했다.

그동안 삼성은 리제트 리의 주장을 부인해 왔지만 이에 대해 공식적인 대응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리제트 리는 지난 6월14일 전세기 편으로 미국 캘리포니아주 밴나이스 공항을 출발해 오하이오주 포트 컬럼버스 공항으로 향하던 중 공항에서 마리화나 등 230㎏의 마약류를 소지한 혐의로 마약수사국에 체포됐다.

주요기사
리제트 리는 이후 수사과정에서 자신이 삼성그룹 창업주인 고 이병철 회장의 외손녀라고 주장했었다.

미 수사당국은 또 리제트 리의 자택 압수수색을 통해 삼성전자 북미총괄 명의의 문서를 발견했는데 이 문서는 북미총괄 데이비드 스틸(David Steel) 전무의 서명과 함께 '6월30일 밴나이스 공항에서 열리는 비공개 행사에 삼성가 3세 상속인인 리제트 리가 삼성가(家)를 대신해 참석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하지만 삼성은 이런 내용의 문서를 보낸 적이 없다고 부인하면서 스틸 전무의 서명도 위조된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이번에 삼성이 미 수사당국에 수사를 요청한 것은 바로 이 문서를 위조한 혐의에 대한 것이다.

삼성의 설명에 따르면 리제트 리는 아카데미 시상식에 사용될 LED TV를 삼성전자 북미법인으로부터 받아서 설치 업자에게 건네주는 역할을 하면서 삼성전자 북미법인과 접촉하게 됐고 스틸 전무가 실제로 밴나이스 공항에 보낸 문건을 위조해 '상속녀 주장'의 근거로 삼았다는 것이다.

삼성이 리제트 리의 문서위조 혐의를 수사 의뢰함에 따라 세간의 관심을 모았던 리제트 리가 주장하는 내용의 진위 여부는 앞으로 미 사법당국의 수사 결과에 따라 밝혀지게 됐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