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일본 관광억제 확대”

동아일보 입력 2010-09-28 10:22수정 2010-09-28 10: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이 센카쿠(尖閣)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에서 자국 선장을 구속한데 대한 보복조치로 관광업체의 일본 관광객 모집 억제를 확대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8일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센카쿠에서 지난 7일 일본 해상보안청 순시선과 중국 어선의 충돌 사건 발생이후 지금까지는 베이징시 관광 당국만 일본 여행을 취급하는 수십 개 여행사에 관광객 모집과 홍보를 자제할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일본을 여행하는 부유층이 많이 살고 있는 상하이와 저장성의 대형 여행사도 당국의 요청에 따라 일본으로의 관광객 모집을 자제하고 있다.

관광업체에 대한 일본여행객 모집 자제요청은 중국의 국가관광국 차원이 아니라 지방 관광당국 차원에서 이뤄지고 있다.

주요기사
중국 관광업계의 일본 관광객 모집 자제가 장기화할 경우 일본의 관광산업은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의 건강용품 제조업체인 바오젠(寶健)사는 17일 센카쿠 갈등에 대한 항의의 표시로 직원 1만 명의 일본 관광 계획을 전격 취소해 일본 관광업계에 충격을 안겼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