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러응징 戰爭]자살테러 대응실패 6분후 전투기 발진

입력 2001-09-16 18:57수정 2009-09-19 07: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군은 뉴욕 세계무역센터(WTC)와 국방부 건물에 자살 테러에 이용된 피랍 여객기를 요격하기 위해 전투기들을 발진시켰지만 너무 늦어 테러를 제지하지 못한 것으로 밝혀졌다.

미 국방부 소식통은 15일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최소 4대의 공군 전투기가 피랍 여객기를 WTC와 국방부 건물에 충돌하기 전 요격하려 했으나 너무 늦어 성공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들은 “무장한 두 대의 F15 전투기가 11일 오전 8시52분 매사추세츠주 팰머스의 오티스 공군기지를 이륙했지만 이 때는 이미 아메리칸항공(AA) 11편 여객기가 WTC의 북쪽 빌딩에 충돌한 지 6분이나 지난 때였다”고 말했다. 다른 전투기들 역시 유나이티드항공(UA) 175편 여객기가 WTC 남쪽 빌딩에 충돌할 때까지도 뉴욕 상공에 다다르지 못했다.

또 11일 오전 9시35분경 버지니아주 랭글리 공군기지에서 발진한 F16 2대도 AA77편 여객기가 국방부 건물에 충돌하기 불과 2분 전에 이륙해 요격이 불가능했다.

▼관련기사▼

- “블랙박스 음성 1차분석 성과없어”

리처드 마이어스 합참의장 지명자는 14일 상원 인준청문회에서 “북미항공우주방어사령부(NORAD)는 납치된 여객기들이 WTC와 국방부 청사를 들이받기 수분 전에야 피랍 사실을 통보받았다”며 사태를 막기에는 너무 짧은 시간이었다고 시인했다.

그는 “전투기들의 출동이 늦었던 건 냉전 종식 후 즉각적인 출격 태세를 갖춘 전투기가 대폭 줄었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미 정보기관의 안이한 대처도 비난을 받기 시작했다. 미 정부는 사전에 여러 경로를 통해 수차례의 테러 경고를 받았지만 이를 무시했던 것으로 드러나고 있기 때문.

이스라엘 정보기관 모사드는 지난달 고위전문가 2명을 미 중앙정보국(CIA)과 연방수사국(FBI)에 파견해 “200여명의 테러범들로 구성된 조직이 미 본토에서 눈에 잘 띄는 표적들을 대상으로 대규모 테러작전을 준비중”이라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연방보안국(FSB)의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국장도 15일 “우리는 미국에 (테러 위험을) 수 차례 분명하게 경고했으나 미국측이 주의를 기울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AA77편을 납치해 국방부 청사로 몰고 간 테러범 중 일부는 이번 테러의 배후로 지목된 오사마 빈 라덴과의 관련 혐의로 미 정보기관의 감시를 받고 있었지만 아무 어려움 없이 미국에 입국했다고 CNN방송이 15일 보도했다.테러범 칼리드 알미드하르는 작년 10월 발생한 USS콜호 테러사건의 핵심인물과 말레이시아 콸라룸푸르에서 만나는 것이 목격된 데 이어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 살던 이번 테러의 동료 알 함지 형제를 자주 방문했던 사실도 드러났지만 결국 테러를 막지 못했다는 것이다.

<이종훈기자>taylor55@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