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대통령 월급 100만원…연방공무원의 20% 수준

입력 2001-01-12 00:38수정 2009-09-21 11: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사진)의 현재 월급은 810달러(약 100만원)인 것으로 밝혀졌다.

러시아 시보드냐지는 11일 대통령을 비롯한 러시아 최고위층의 월급 액수를 보도하며 대통령의 월급 810달러는 지난해에 비해 50달러가 오른 것이라고 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러시아 고위층의 월급체계는 얼른 이해가 되지 않는다. 대통령보다 많은 월급을 받는 공무원이 많은 데다 부총리가 총리보다 더 많은 월급을 받는 이상한 일도 있기 때문.

공무원 가운데 가장 많은 월급을 받는 인물들은 7개 연방지구 대통령 전권대리인들. 이들은 대통령 월급의 4.6배인 3820달러의 월급을 받는다. 이 밖에 헌법재판소장(1590달러) 회계원장(감사원장·1280달러), 국가두마(하원) 의장(1270달러), 부총리(1220달러)도 고소득 공무원.

총리의 월급은 지난해보다 무려 1130달러가 깎인 650달러로 부총리 월급의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고 신문은 전했다. 푸틴 대통령의 월급 수준은 랭킹 10위에 불과하다.

<모스크바〓김기현특파원>kimkihy@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