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한국에 줄 수출대금 상환유예 요청

입력 1999-02-02 19:28수정 2009-09-24 12: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제유가 하락으로 외환부족 현상을 겪어온 이란이 우리나라에 수출미수금 상환 유예를 요청해왔다.

2일 무역업계에 따르면 이란 중앙은행은 지난달 27일 ㈜대우에 보낸 아지즈 파라시 국제금융 및 국제기구국장 명의의 공문을 통해 16개 한국기업에 갚아야 할 수입대금 1억2천만달러의 상환을 1년6개월 유예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란측은 93년 ㈜대우 LG상사 SK상사 현대종합상사 등 16개 한국 기업이 이란 기업으로부터 수출대금을 받지 못하자 한국기업 및 은행권과 협상끝에 95년부터 올해 말까지 14회로 나눠 대금을 상환키로 했었다.

이란은 지난해말까지 10차례 대금을 정상적으로 상환했으나 마지막 남은 4차례 대금을 상환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이번에 알려온 것.

㈜대우 관계자는 “현재 이뤄지고 있는 수출대금은 정상적으로 결제되고 있다”면서 “상환유예 요청은 93년 수출분에 한정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명재기자〉mjlee@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