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위안부진상 규명 「정당초월 의원연맹」발족

입력 1998-09-30 19:15수정 2009-09-25 00: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 국회가 구 일본군 위안부문제 등의 진상규명을 위해 ‘정당을 초월한 의원연맹’을 30일 발족시켰다.

이 의원연맹에는 자민당 구지라오카 효스케(鯨岡兵輔)전중의원부의장을 비롯해 사민당 도이 다카코(土井たか子)당수, 민주당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간사장대리, 사키가케의 다케무라 마사요시(武村正義)대표 등 30여명이 참여했으며 이날 국회에서 설립총회를 마쳤다.

이날 총회에서 의원들은 “두번 다시 과오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사실 규명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확인했다.

의원연맹은 한반도 등으로부터 강제 연행당한 위안부문제 등의 진상규명을 위해 국립국회도서관에 ‘항구평화조사국’을 설치하기로 하고 이를 위해 관련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키로 했다.

위안부 문제와 관련, 일본법원은 올 4월 한국인 위안부 출신자들이 낸 손해배상청구소송에서 일본정부가 위자료(국가 배상)를 지급함과 동시에 국회 등 관련기관이 서둘러 입법조치를 취하도록 강력히 촉구했었다.

이 판결에 따라 그동안 일본 국회에는 국회차원의 진상규명과 관련법 입법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확산돼 왔다.

〈도쿄〓윤상삼특파원〉yoon332@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