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대사관 폭탄테러]탄자니아서 일부 용의자 신문

입력 1998-08-11 19:30수정 2009-09-25 05: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은 10일 케냐와 탄자니아 주재 미국대사관 폭탄테러의 범인 체포를 위해 2백만달러의 현상금을 거는 등 수사를 본격화하고 있다.

미 행정부 관리들은 연방수사국(FBI)요원들이 현지에서 수사를 진행중이며 탄자니아에서는 일부 용의자에 대한 신문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이에앞서 탄자니아 정부는 3개 테러단체의 용의자들을 체포했다고 미국에 통보했으나 이들의 신원이나 용의점은 알려지지 않고 있다.

사건 수사 독려를 위해 민주당 모금 여행을 중단하고 워싱턴에 돌아온 빌 클린턴 대통령은 “우리는 이번 사건에 강력히 대응해야 하며 다른 테러 위협때문에 방해받아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매들린 올브라이트 국무장관도 “미국은 폭탄테러에 결코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의 추적은 집요하고 수사망은 광대하다”고 말했다.

패트릭 케네디 국무부 차관보는 “아직 범인들이 왜 케냐와 탄자니아의 미 대사관을 목표로 삼았는지는 밝혀지지 않고 있다”며 7일 폭탄테러 발생 이후 전세계 미국 시설물에 대해 20여건의 전화 테러위협이 가해지는 등 연쇄반응이 나타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사건의 사상자는 사망자 2백4명을 포함해 5천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잠정집계됐으나 중상자가 많아 사망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나이로비·워싱턴APAFP연합〉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