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中 항공노선 19개 증설…이르면 내달부터 운항

입력 1998-01-30 19:54수정 2009-09-25 22: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르면 다음달부터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대(對)중국 및 러시아 항공노선이 대폭 늘어난다. 건설교통부는 작년 11월 한중 항공회담에서 19개 정기노선을 새로 개설키로 합의함에 따라 중국 노선을 6개 도시,8개 노선(주 40회)에서 17개 도시,27개 노선(주 1백11회)으로 늘렸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서울∼구이린(桂林) 등 7개 여객 노선과 서울∼상하이(上海) 등 2개 화물노선에 새로 취항하게 된다. 아시아나항공은 서울∼창춘(長春) 등 7개 여객노선과 서울∼베이징(北京) 등 3개 화물노선에 새로 취항할 수 있게 됐다. 한편 건교부는 작년 12월 한러시아 항공회담 합의에 따라 대한항공에는 전세편을 운항중이던 블라디보스토크 노선을, 아시아나항공에는 유주노 사할린스크 노선을 각각 배정했다. 〈황재성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