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돌진영 사실상 와해…의원들 지역구다지기로 선회

입력 1996-10-29 20:23업데이트 2009-09-27 14: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내주 치러질 美 대선에서 보브 돌 공화당 후보의 패배가 거의 확실해짐에 따라 공화당 진영은 대선 지원보다는 저마다 지역구에서 생존을 위한 자구책에 앞다퉈 나서는 등 와해 조짐을 내보이고 있다. 많은 공화당 의원들은 이미 대세가 결정났다는 판단에 따라 몇주 전부터 돌 후보나 인기가 땅에 떨어진 뉴트 깅리치 하원의장과는 계파가 다르다는 점을 애써 강조하고 있다. 심지어 빌 클린턴 진영에 접근하려는 의원들도 나타날 정도다. 공화당 지도부의 모습도 크게 다르지 않다. 당 지도급 인사들은 2년전 총선에서 장악한 상 하 양원에서의 우위를 다음 총선에서도 유지하기 위해 온갖 노력과 자금을 쏟아붓고 있는데 「대선은 이미 물 건너갔다」는 판단에서 후속대책을 강구하고 있는 셈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