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프랑스 사회복지 축소항의 수십만명 시위벌여

입력 1996-10-22 20:04업데이트 2009-09-27 15: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파리〓金尙永특파원」 프랑스 정부의 사회보장제도 축소조치에 항의하는 대규모 시위가 22일 프랑스 전국 53개 도시에서 연금생활자와 노조원 등 수십만명이 참가한 가운데 벌어졌다. 파리의 경우 몽파르나스역(驛)에서 오데옹까지 1만여명이 시위행렬을 벌였으며 이 에 따라 시내교통은 큰 혼잡을 빚었다. 이날 시위는 내년 예산 중 연금부문에 대한 국회토론을 앞두고 국회에 대해 압력 을 행사하기 위한 것이라고 프랑스 언론들은 분석했다. 시위를 주도한 연금생활자 관련협회들은 정부가 내년 예산에서 연금생활자의 의료 비 부담비율을 늘리고 주거비 상승률을 미미하게 반영함으로써 실질 구매력을 떨어 뜨렸다고 정부를 비난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