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화교잡지 「中」11월 창간

입력 1996-10-21 20:57업데이트 2009-09-27 15: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전 세계에 흩어져 있는 6천만 화교(華僑)들의 정체성을 대변한다는 야심만만한 포 부를 내세운 중국어 잡지 「中」(영문 The Chinese)이 11월 1일자로 창간된다. 「코스모폴리탄」 「배너티 페어」 등 인기잡지 수준의 비정치적 상류사회 잡지를 표방하는 「中」은 홍콩에서 발행되며 창간호의 발행부수는 5만6천부. 이 잡지의 소유주인 태국 소재 M 차이나 인터내셔널 & 매니저 미디어 그룹의 손디 림통굴 회장은 태국 국적의 중국인 3세로 홍콩 대만 싱가포르는 물론 뉴욕 로스앤 젤레스 파리 런던 암스테르담 등 세계 도처에 흩어져 사는 부유한 화교들을 겨냥해 이 잡지를 발행하게 됐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