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연예

유이, 싹싹·털털…누구든 친해질 수밖에 없는 매력

입력 2022-01-17 06:04업데이트 2022-01-17 06: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유이의 출연에 ‘미우새’ 어머니들이 함박웃음을 지었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배우 유이가 출연해 영상을 보며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유이는 드라마 ‘고스트 닥터’에 출연 중이라고 근황을 밝혔다. 유이는 “이태성과 같이 촬영 중이다. 극 중 남매인데 많이 싸운다”고 말했다. 유이는 친화력이 좋은 성격이라고 한다. 심지어 이요원의 가족 여행에 따라간 적이 있다고. 유이는 “이요원과 드라마를 같이 촬영했다. 이요원에게 딸이 있는데 그 친구랑 잘 맞아서, ‘이모도 같이 가면 안 될까’ 해서 갔다”고 뒷이야기를 전했다. 또 그는 “어머니, 아버지 역할의 선배님이 있으면 계속 말을 거는 스타일이다”고 말했다. 서장훈은 현재 같은 드라마에 출연 중인 비에게는 굳이 말을 안 걸어도 되지 않느냐고 물었다. 원래부터 말이 많기 때문이다. 유이도 공감했다. 신동엽은 “끊임없이 말을 한다”고 덧붙였다.

신동엽은 “비가 굉장한 사랑꾼이다”라며 “그런 결혼 생활을 꿈꾼 적 있느냐”고 물었다. 유이는 “최근에 정지훈 앞으로 커피차가 왔다. 당연히 팬이나 지인이 보낸 거라고 생각했는데, 알고 봤더니 김태희가 보낸 것이었더라”고 말했다. 김태희는 자기가 보냈다는 티를 아주 살짝만 냈다며, 유이는 “만일 제가 그런 걸 한다면 제 얼굴을 크게 붙여서 보내서 나도 살고, 남편도 살게 할 것 같은데 너무 심플하게 보냈더라. 너무 부럽더라”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희철은 반려견 기복이와 가족사진을 찍으며 돌잔치하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이를 본 유이는 “너무 공감된다. 저도 강아지한테 엄마라는 말이 자연스럽게 나온다. ‘내 새끼’라는 말을 자연스럽게 한다. 동물병원에 연락할 때도 ‘저 유룽이, 망고 엄만데요’라고 한다. 병원에서도 ‘어머니’라고 부른다”고 말했다. 서장훈은 반려견이 천재가 아닐까 생각한 적 없냐고 물었다. 유이는 서장훈이 앉은 쪽으로 몸을 틀어서 “우리 애들은 진짜 천재다”고 진지하게 말했다.

유이는 술을 잘 마신다는 소문이 있다. 유이는 “선배들 앞에서 흐트러지면 안 되겠다는 생각을 하다 보니까 다들 제가 잘 마신다고 생각하더라. 예전에 백일섭에게 처음 술을 배웠다. 술이 좋다”고 말했다. 또 매운 음식을 좋아한다고 한다. 유이는 “어릴 때 유치원 같은 데서는 매우니까 김치를 안 주는데 그때도 김치를 먹었다고 한다. 병원에서 매운 걸 끊으라고 했는데 그래서 병원을 끊었다”고 말했다. 매운 것과 술 중 하나를 끊어야 한다면 술을 끊겠다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