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연예

56세 이창훈 “16㎏ 감량…50대 되니 몸이 삭더라”

입력 2021-12-09 09:29업데이트 2021-12-09 09: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배우 이창훈이 넉 달 만에 16㎏을 감량했다고 밝혔다.

지난 8일 오후 8시 방송된 TV조선 시사 교양 프로그램 ‘퍼펙트 라이프’에는 배우 이창훈이 17세 연하 아내와 함께 게스트로 출연했다.

올해 나이 56세가 된 이창훈은 “50대 중반이 되니 몸이 급속도로 삭는 것이 느껴진다”면서 “운동을 많이 해서 근육도 파열되고 어깨 통증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1년 전 사진을 공개하며 “몸무게 94㎏까지 나갔었다”고 전했다. 이어 “사람들이 저를 못 알아보고 ‘이창훈 닮았다는 말 안 듣냐’고 하더라. 꼭 체중감량을 해야겠다고 결심하고 16주 동안 16㎏를 감량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고도일 신경외과 전문의는 “한번 다친 근육과 인대는 100% 회복이 불가하다. 다친 채로 운동하다가 아킬레스건이 다치면 1년간 운동을 못 한다”고 조언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