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 압도적 비주얼 가진 지옥의 사자…메인포스터 공개

뉴스1 입력 2021-11-05 09:49수정 2021-11-05 09: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넷플릭스 ‘지옥’
넷플릭스 기대작 ‘지옥’의 강렬한 비주얼이 담긴 1차 메인포스터가 공개됐다.

넷플릭스 새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 측은 5일 지옥행 시연의 순간을 포착한 메인 포스터를 외부세 선보였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공개된 포스터는 세상을 충격과 혼돈에 빠뜨린 지옥행 시연의 순간이 담겼다. 부서진 벽 뒤로 위압적인 존재를 드러낸 지옥의 사자들 앞에 놓여진 박정자(김신록 분)와 그녀의 고통을 무심히 지켜보는 관중들의 모습이 지옥행 시연 이후 이 땅에서 벌어질 충격적인 이야기를 예고하며 긴장감을 증폭시킨다.

주요기사
원작 웹툰을 찢고 나온 듯한 사자들의 충격적인 비주얼도 화제다. 우리가 발 딛고 살아가는 이 땅에서 펼쳐지는 지옥을 그리려 했다는 연상호 감독은 “‘우리가 아는 천사와 지옥의 이미지들이 실제로 무언가를 보고 상상해서 만들어낸 거라면 그 원형은 어떤 모습이었을까?’라는 생각으로 디자인했다”라며 실재하지 않는 존재를 만들어야 했던 작업의 시작을 밝혔다.

연상호 감독은 지옥행을 고지하는 천사는 성별과 나이의 구별이 없는 천사의 특징에 예언자로서의 경외감을 느낄 수 있는 거대한 크기의 얼굴을 조합하고, 형을 집행하는 사자들에게는 “타인에 대한 혐오와 증오로 똘똘 뭉쳐있는 인간”의 모습을 투영해 형상화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옥’은 오는 19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