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다인, 민용근 감독과 결혼 소감 “따뜻한 눈빛 잊지 않을 것”

뉴스1 입력 2021-10-25 14:55수정 2021-10-25 14: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다인 인스타그램 © 뉴스1
배우 유다인(37)이 민용근(45) 영화감독과 결혼 소감을 밝혔다.

유다인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결혼식을 잘 마쳤습니다, 결혼식에 와주신 모든 분들, 저희 결혼에 기꺼이 참여해주신 분들, 초대는 못했지만 축하해주신 분들까지 어제 저희를 바라보는 따뜻한 눈빛들을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유다인 인스타그램 © 뉴스1
유다인이 공개한 사진은 두 사람의 웨딩 화보로, 이들은 각각 웨딩드레스와 슈트를 입고 손을 꼭 잡은 채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특히 유다인은 웨딩 화보에서도 청순한 미모를 자랑해 눈길을 끈다.

한편 유다인의 결혼 소식은 지난 6월 전해졌다. 두 사람은 영화 ‘혜화, 동’(2011)을 통해 배우와 감독으로 호흡을 맞추며 인연을 맺었다. 민용근 감독은 김다미, 전소미가 출연하는 영화 ‘소울메이트’(가제) 개봉을 앞두고 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