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이현 “남편 인교진에 내가 먼저 결혼하자 프러포즈, 놀라더라”

뉴스1 입력 2021-10-20 10:33수정 2021-10-20 10: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IHQ 언니가쏜다© 뉴스1
소이현이 남편 인교진에게 프러포즈를 했던 이야기를 털어놨다.

지난 19일 밤 10시 30분 방송된 채널 IHQ 예능 프로그램 ‘언니가 쏜다!’ 13회에서는 게스트 현주엽과 함께하는 3MC 손담비, 소이현, 안영미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현주엽은 “제가 정말 좋아하는 분들이다”라며 3MC와의 만남에 기뻐했다. 하지만 이도 잠시, 소량의 고급 코스 요리를 접한 그는 “너무 아껴 먹어야 해서 입에 넣질 못하겠다”라고 ‘먹보스’다운 불만을 제기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3MC와 현주엽은 각자의 프러포즈 썰을 풀어놔 흥미를 높였다. 먼저 안영미는 “남편이 남자친구이던 시절 함께한 뉴욕 여행에서 공연을 보러 갔는데, 우리에게 의미가 있는 곡이 흘러나오더니 남편이 내 손을 잡고 무대 위로 올라가 무릎을 꿇고 프러포즈를 했다. 폭풍 오열했다”라고 이야기해 부러움을 샀다.

주요기사
이에 부담감을 느낀 현주엽은 “난 결혼 날짜를 잡고 고깃집을 갔는데 꽃다발을 들고 있으니까 아내가 이미 알고 있었다”라고 털어놓으며 멋쩍어했고, 이를 듣고 있던 소이현은 “나는 내가 결혼하자고 했다. 남편이 사귀자고 했는데 마음의 준비가 안 되어서 도망갔다가 3개월 뒤에 ‘결혼하자’고 했더니 놀라더라. 결혼까지는 생각 안 한 것 같았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 외에도 현주엽은 평소 무뚝뚝해 보이는 이미지와 달리 가정적인 면모로 3MC를 놀라게 만들었다. 특히 그가 “아이들이 초등학교 5학년, 6학년인데 방으로 가라고 하면 싫어해서 아직도 넷이서 같이 잔다”라고 말하자 안영미가 “그냥 동생을 갖는 게 싫은 거 아닐까? 아드님들이 수비를 맡았네”라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유발했다.

방송 말미, 3MC와 현주엽은 결혼을 약속한 연상연하 국제 커플의 상담을 진행했고, UN에서 근무하는 남자친구만을 바라보며 한국 생활을 버티고 있는 일본인 여자친구에게 위로를 건넸다. 국제 커플은 “즐겁고 좋은 조언이었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고, 현주엽 역시 “편하고 너무 좋은데?”라고 소감을 밝히며 이날 방송을 마무리했다.

‘언니가 쏜다!’는 매주 화요일 밤 10시 30분 KH그룹의 채널 IHQ와 드라맥스에서 시청할 수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