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선수 출신 모델 이혜정 “33㎏ 감량 후 조기폐경 올 뻔”

뉴시스 입력 2021-07-29 09:53수정 2021-07-29 09: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모델 이혜정이 조기폐경까지 겪게 될 뻔한 사연을 공개했다.

28일 방송된 MBC TV ‘라디오스타’에는 이혜정을 비롯해 개그맨 조세호, 악동뮤지션 찬혁, 국내1호 스타일리스트 김성일이 출연했다.

이날 이혜정은 “저는 어릴때 12년 동안 농구를 했다. 고등학교때 청소년 국가대표, 프로팀 우리은행에 잠깐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왜 진로를 바꿨느냐’는 김구라의 질문에 이혜정은 “(농구를) 좋아서 시작했는데 돈을 받고 하는 일이 되다 보니 재밌지 않더라. 스무살이 됐는데 스포츠 머리에 치마도 한 번 못 입어봤다”고 털어놓았다.

주요기사
특히 이혜정은 “농구선수 시절에 몸무게가 80㎏이었는데 모델로 한창 뉴욕에서 활동할 때 47㎏까지 됐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김구라는 “건강은 괜찮았느냐”고 물었고, 이혜정은 “처음엔 몰랐다. 외국에서 3년 정도 활동하고 돌아오니 조기 폐경까지 올 뻔 했더라”라고 고백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