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X김동현 맹활약…서버실 해킹은 시작에 불과했다

뉴스1 입력 2021-07-26 01:13수정 2021-07-26 01: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N ‘대탈출4’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신동과 김동현이 맹활약한 가운데, 럭키랜드 탈출의 서막이 열렸다.

25일 방송된 tvN ‘대탈출4’에서는 럭키랜드 탈출에 도전했다.

이날 강호동, 김종민, 유병재가 게임을 하는 동안 김동현, 신동, 피오가 게임룸과 보안실을 보며 보안담당자가 흰 반팔티를 입은 남자임을 눈치챘다. 피오는 무전기를 통해 이를 유병재에게 전해줬다. 유병재와 김종민은 커피를 핑계로 보안담당자에게 접근했다. 유병재는 보안담당자 블랙잭 테이블에 앉자 잽싸게 옆자리를 차지했다.

강호동과 유병재는 보안 코드를 유도하기 위해 상황극을 시작했다. 강호동과 유병재는 실감 나게 싸웠다. 코드가 녹음된 줄 알았지만 유병재가 마이크를 멀리 놓는 바람에 수음이 잘 안 되었다. 유병재는 목소리를 잘 녹음하기 위해 자리를 옮겼다. 유병재와 강호동은 보안담당자 양옆에 앉아 칭찬으로 정신을 빼놓았다. 그러나 보안담당자도 만만치 않았다. ‘족발’을 유도했지만 ‘족발’은 빼놓고 대답했다.

주요기사
결국 보안담당자는 크게 욕을 했다. 강호동은 “오랜만에 욕 들어봤다”고, 유병재는 “지금 생각하면 말도 안 된다. 돌이켜보면 성격 좋은 분이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신동은 담당자가 한 욕을 거꾸로 하면 ‘족발’이 된다는 걸 캐치했다. 신동은 녹음된 음성을 편집해 ‘족발’을 완성해 유병재에게 보냈다.

보안 코드를 얻은 출연진은 다음 작전에 돌입했다. 신동은 부담스럽다며 피오에게 맡겼다. 피오 역시 어렵다고 해 김동현이 맡게 됐다. 그런데 김동현은 작전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있었다. 신동과 피오의 설명을 들은 김동현은 “이 정도 중요한 건 한 번도 안 해봤다”며 그제야 어려운 미션임을 이해해 웃음을 줬다. 김동현은 신동, 피오의 교습을 받고 혼자 남겨졌다. 그 사이 신동, 피오는 게임룸으로 이동해 슈퍼졸리G를 보안담당자에게 전했다. 그러나 보안담당자는 마시지 않았다. 강호동 유병재 김종민은 졸리G를 마시게 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보안담당자는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본부로 돌아온 신동은 졸리G를 마시게 하는 게 힘들다고 했다. 그러자 김동현은 “목마르게 과자 계속 줘야지”라고 팁을 줬다. 신동은 “김동현이 비상하다”며 감탄했다. 팁을 전해 들은 게임룸 팀은 보안담당자 근처에 앉아 과자를 권했다. 과자를 먹은 보안담당자는 졸리G를 원샷했다.

잠시 후 보안담당자가 졸리G의 영향으로 졸기 시작하자 작전이 시작됐다. 현장 팀인 강호동 김종민 유병재는 신동의 신호를 기다렸다. 신동은 신호를 주고 CCTV를 껐다. 현장 팀은 CCTV가 꺼진 10초 사이 재빠르게 움직였다. 현장 팀은 본부 팀의 무전을 들으면서 조심스럽게 이동했다. 김동현은 CCTV를 보며 전체 공간을 파악하고 현장 팀에 동선을 알려줬다. 현장 팀은 이어폰을 낀 직원 뒤를 지나가야 했다. 다음은 자는 직원이었다. 기어가던 유병재, 강호동은 큰 소리에 깜짝 놀랐다. 본부 팀은 가도 된다고 알려줬다. 마지막에 고비가 있었지만 세 사람은 무사히 서버실에 도착했다.

서버실에 도착해 유병재가 USB를 꽂자 ‘당신은 로봇입니까?’라는 질문이 나왔다. 이어 포유류를 고르라는 퀴즈가 나왔다. 실패하자 소리가 났고, 밖에 있던 직원들이 서버실을 바라봤다. 직원들은 총을 들고 서버실로 왔다. 강호동 김종민 유병재는 꼼짝없이 포위됐다. 이를 보던 본부 팀도 손을 쓸 수 없어 놀랐다. 그런데 이때 갑자기 럭키랜드 안의 모든 사람이 멈췄다. USB의 바이러스가 작동한 것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