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혜 “모유 수유중 살 쭉쭉 빠져…엄마되기 쉽지 않다”

뉴스1 입력 2021-07-24 23:43수정 2021-07-24 23: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 © 뉴스1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한지혜가 엄지원을 통해 근황을 전했다.

24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화보 촬영을 하러가던 도중 절친 한지혜에게 전화를 건 엄지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지혜는 엄지원의 “뭐하냐”는 질문에 “모유 마사지 중”이라고 답했다. 그는 “모유가 안 나와서 고생하고 있다”며 “처음에는 아팠다”면서 “이젠 아프지는 않은데 쉽지 않다. 체력이 엄청 떨어져서 살이 막 쭉쭉 빠진다”고 고백했다.

한지혜는 “엄마되기 쉽지 않아”라고 털어놨고, 엄지원은 “고생이 많다”며 안타까워 했다. 엄지원은 이어 “나는 화보 찍으러 가고 있다”며 “나 제주도에서 너무 먹어서 살이 쪘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주요기사
그러자 한지혜는 “제 모유 수유 좀 대신해달라”고 부탁했다. 엄지원은 “대신해드리고 싶다”고 말했고, 한지혜는 “저도 스케줄을 하고 싶다”고 토로했다. 그러자 엄지원은 “보고해드리겠다”며 “대리만족하시라”고 말하며 추후 다시 통화할 것을 암시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