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 50세에도 놀라운 글래머 몸매…무더위 날리는 물장구

뉴스1 입력 2021-07-24 16:22수정 2021-07-24 16: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나 인스타그램 © 뉴스1
가수 미나가 50세에도 놀라운 몸매를 자랑했다.

미나는 지난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원도 해발 700에 있는 계곡에 캠핑 왔어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어 “여기 우리만의 스폿에서 시원하게! 그래도 사진 찍을 때 빼고는 무조건 마스크 착용 잘하고 있어요”라며 “더위 조심하시고 좋은 하루 되세요”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에서 미나는 원피스를 입고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과시하고 있다. 또 그는 물장구를 치며 행복해 하는 모습도 보였다.

주요기사
한편 1972년생으로 올해 우리나이로는 50세인 미나는 지난 2018년 17세 연하의 가수 류필립과 결혼했으며, 방송인으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