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찬 “3년간 정산 0원+빚만 2억”…소속사 “사실 확인 중”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25 09:35수정 2021-06-25 09: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수찬 인스타그램 갈무리
트로트가수 김수찬이 소속사로부터 정산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해 논란인 가운데 소속사 뮤직K엔터테인먼트(이하 뮤직K)는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김수찬은 24일 인스타그램에 “고정프로그램들까지 과감하게 포기하고 군 복무를 시작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뮤직K와의 가수 활동으로 제가 얻은 것이 정산 0원에 뮤직K에 갚아야할 2억이 넘는 빚 때문”이라고 폭로했다.

그는 “활동을 하면 할수록 빚만 늘어가고 매달 생활비도 못 버는 상황을 막기 위한 제 선택은 군복무를 시작하는 것이었다”며 현재 변호사의 도움을 받아 소속사에 1차 내용 증명서를 보냈고 답변을 받아 내용을 검토 중이라고 했다.

이어 “인스타그램 계정 또한 뮤직K 관계자가 함께 관리하는 만큼 이 글이 내려질 수도 있다”고도 했다. 그의 예상대로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주요기사
김수찬은 “그래도 군 복무 기간엔 월급이 나오니 감사해야 한다”며 “일 그만두게 하고 쉬게 해주고 싶었는데 미안해 엄마”라며 글을 끝맺었다.

이에 대해 뮤직K엔터테인먼트 측은 “내용증명이 오간 것은 사실”이라면서 “사실관계 확인 뒤 추후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김수찬은 TV조선 오디션 프로그램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후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다 지난달부터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복무 중이다.

2019년 김수찬과 전속계약을 체결한 뮤직K엔터테인먼트는 앞서 가수 홍진영과도 전속계약 분쟁에 휩싸인 바 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