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종, 축구 경기 중 부상 “전치 10주로 긴급수술”

온라인뉴스팀 입력 2021-06-21 10:42수정 2021-06-21 10: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심각한 부상에도 출연 중인 프로그램 녹화 진행
배우 최수종. 인스타그램
배우 최수종이 축구 경기 도중 부상을 당해 긴급수술을 받았다.

최수종 소속사 웰메이드스타 이엔티 측은 21일 “최수종이 오른팔에 전치 10주의 다발성 골절을 입었다. 수술을 받고 상태를 지켜보고 있다”고 전했다.

최수종은 지난 12일 서울 근교 한 학교 운동장에서 열린 친선 축구 경기에서 부상을 당했다. 사고 직후 병원으로 옮겨진 그는 오른팔이 부러지는 중상으로 남양주 소재 병원에서 긴급 수술을 받았다. 현재는 통원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수종은 심각한 부상에도 방송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다. 현재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 진행자로 출연 중인 그는 지난주 녹화에 임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