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스 윌리스, 전처 데미 무어·현재 아내 엠마 헤밍과 다정샷

뉴스1 입력 2021-06-19 18:34수정 2021-06-19 19: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엠마 헤밍 인스타그램 캡처 © 뉴스1
할리우드 스타 브루스 윌리스가 전처 데미 무어 및 현재 아내 등과 함께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사진을 찍어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브루스 윌리스의 아내 엠마 헤밍은 19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가 가장 좋아하는 몇몇 사람들과 함께 햇살을 만끽하며”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해시태그에는 데미 무어 및브루스 윌리스와 데미 무어 사이에서 태어난 딸 루머 윌리스 등이 올라가 있다.

사진 속에는 환한 미소를 짓고 있는 브루스 윌리스 가족의 모습이 담겼다. 브루스 윌리스는 이 사진에서 데미 무어, 루머 윌리스와 현재 아내 엠마 헤밍 및 그녀와 사이에서 낳은 딸들과 다정하게 어우러져 있는 모습을 선보여 눈길을 끈다.

한편 데미 무어는 로커 프레디 무어에 이어 배우 브루스 윌리스와 결혼했고, 1987년부터 2000년까지 부부 생활을 했다. 두 사람은 이혼 전까지 슬하에 세 딸을 뒀다. 이후 데미 무어는 지난 2005년 16세 연하인 배우 애슈턴 커처와 결혼했지만 2013년 이혼했다. 브루스 윌리스는 2009년 23세 연하의 엠마 헤밍과 결혼해 현재까지 살고 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