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자필사과 “‘시간’ 때 행동 후회…서현·제작진에 사죄”

뉴스1 입력 2021-04-14 14:48수정 2021-04-14 14: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김정현/뉴스1 © News1 DB
배우 김정현이 MBC 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 당시 상대 배우 서현에게 행했던 행동들과 책임감 없이 중도 하차를 한 데 대해 사과했다.

김정현은 14일 취재진에 전달한 자필 사과문에서 “드라마 ‘시간’은 제가 배우로 첫 주연을 맡게 된 작품으로 제게도 특별한 의미의 작품이었다”며 “하지만 저는 감독님 작가님 동료 배우 및 스태프 분들께 너무 큰 실망과 상처를 안겼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또 김정현은 ‘시간’ 제작발표회 당시 분위기를 싸늘하게 만들었던 만행을 후회한다고 했다. 그는 “‘시간’ 제작발표회 당시의 기억이 파편처럼 남아있다”며 “그 당시의 제 모습은 저조차도 용납할 수 없는 모습”이라면서 “다시 되돌리고 싶을만큼 후회스럽고 또 후회스럽다”고 털어놨다.

김정현은 “저는 개인적인 문제로 불미스러운 일을 자초했다”며 “주인공이자 배우로서 책임을 다하지도 못했다”면서 “아무런 변명의 여지 없이 사죄드린다”고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다.

주요기사
이어 “드라마 ‘시간’에서 중도 하차를 하는 모든 과정, 제작발표회에서의 제 행동은 잘못된 것”이라며 “이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서현 배우님을 비롯해 당시 함께 고생하신 모든 관계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또 한 번 사과를 덧붙였다.

그러면서 “‘시간’ 관계자분들과 저로 인해 피해와 상처를 입으신 모든 분들을 한 분 한 분 찾아뵙고 사과를 드려야 할 것 같아 저는 오랜 시간이 걸리더라도 ‘시간’의 감독님과 작가님, 배우분들, 그리고 함께하셨던 모든 스태프 분들을 찾아 용서를 구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계약 분쟁을 겪고 있는 현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와 이적을 논의했던 문화창고에도 사과했다. 그는 “소속사인 오앤엔터테인먼트에도 도의적으로 사과드리며, 불미스럽게 언급된 문화창고에도 죄송하다”며 “그리고 저를 믿고 항상 응원해 주시며 기다려 주신 팬분들에게도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김정현은 “저로 인해 불편을 느끼신 모든 분들께도 고개 숙여 용서를 구한다”며 “글을 쓰면서 다시 한 번 저의 실수와 그릇된 행동을 되돌아보는 시간이었다”면서 “제게 기회가 주어진다면 모든 것을 당연한 것으로 여기지 않으며, 항상 제 자신을 돌아보고 관리하는 건강한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김정현은 지난 8일 서지혜와 열애설이 불거진 이후 현 소속사인 오앤엔터테인먼트와 계약 기간이 남았음에도 서지혜 소속사인 문화창고와 접촉했다는 점에서 논란이 됐다. 이후 김정현이 지난 2018년 방송된 MBC 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 당시 서현의 팔짱을 거부하고 분위기를 싸늘하게 만들었던 태도논란이 재조명됐고, 이 배후에는 전 연인인 서예지가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특히 김정현이 태도 논란을 일으키고 중도 하차까지 하게 된 데는 전 연인인 서예지도 영향을 끼쳤다는 주장이 나와 파장이 더욱 커졌다. 당시 이를 보도한 매체는 김정현과 서예지로 추측되는 인물들의 메시지 대화를 공개했다. 대화에서 서예지는 김정현을 ‘김딱딱’이라고 칭하며 ‘(상대배우와) 스킨십을 하지 말 것’ ‘스태프들게 인사를 하지 말 것’ 등을 요구했고, 김정현은 멜로 드라마임에도 스킨십을 대본에서 빼겠다는 식으로 답했다.

이와 관련해 서예지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 측은 지난 13일 오후 공식입장을 내고 김정현을 조종했다는 설과 관련해 “공개된 대화 내용에는 나와 있지 않지만, 당시 김정현씨도 다른 드라마를 촬영하고 있던 서예지씨에게 키스신을 촬영하지 말라는 등을 요구하는 대화가 있었으나 이에 서예지씨도 ‘그럼 너도 하지말라’는 식의 타인과의 스킨십에 대한 연인 간의 질투 섞인 대화들이 오갔다”며 “이는 업계에서 연인 사이인 배우들 간에 흔히 있는 애정 싸움이라고 볼 수 있다”고 해명했다.

김정현 제공 © 뉴스1
이하 김정현 손편지 전문.

안녕하세요. 김정현입니다.

드라마 ‘시간’은 제가 배우로 첫 주연을 맡게 된 작품으로 제게도 특별한 의미의 작품이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감독님 작가님 동료 배우 및 스탭분들께 너무 큰 실망과 상처를 안겼습니다. 죄송합니다.

‘시간’ 제작발표회 당시의 기억이 파편처럼 남아있습니다. 그 당시의 제 모습은 저조차도 용납할 수 없는 모습입니다. 다시 되돌리고 싶을만큼 후회스럽고 또 후회스럽습니다.

저는 개인적인 문제로 불미스러운 일을 자초했습니다. 주인공이자 배우로서 책임을 다하지도 못했습니다. 아무런 변명의 여지 없이 사죄드립니다.

드라마 ‘시간’에서 중도 하차를 하는 모든 과정, 제작발표회에서의 제 행동은 잘못된 것입니다. 이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서현 배우님을 비롯해 당시 함께 고생하신 모든 관계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시간’ 관계자분들과 저로 인해 피해와 상처를 입으신 모든 분들을 한 분 한 분 찾아뵙고 사과를 드려야 할 것 같아 저는 오랜 시간이 걸리더라도 ‘시간’의 감독님과 작가님, 배우분들, 그리고 함께하셨던 모든 스탭분들을 찾아 용서를 구하겠습니다.

소속사인 오앤엔터테인먼트에도 도의적으로 사과드리며, 불미스럽게 언급된 문화창고에도 죄송합니다. 그리고 저를 믿고 항상 응원해 주시며 기다려 주신 팬분들에게도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저로 인해 불편을 느끼신 모든 분들께도 고개 숙여 용서를 구합니다. 글을 쓰면서 다시 한 번 저의 실수와 그릇된 행동을 되돌아보는 시간이었습니다. 제게 기회가 주어진다면 모든 것을 당연한 것으로 여기지 않으며, 항상 제 자신을 돌아보고 관리하는 건강한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