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해 “전국노래자랑 중단, 리듬 깨진 채 살아가고 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21-01-19 19:01수정 2021-01-19 19: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0여년 간 ‘전국노래자랑’을 이끌어온 송해가 코로나19로 방송을 멈춘 상황에 힘든 심경을 토로한다.

송해는 오는 21일 오전 10시 공개되는 웨이브(wavve) 오리지널 예능물 ‘어바웃타임’ 다섯번째 레전드로 초대돼 시간 경매에 나선다.

‘어바웃타임’은 각 분야 최정상 레전드의 시간을 판매하는 ‘시간 경매’ 프로그램이다.

본격적인 경매에 앞서 송해는 MC 강호동, 이수근, 신동과 심층토크에서 코로나19로 모든 일상이 멈춘 상황에 대한 아쉬움을 털어놨다.

주요기사
특히 40여년 간 쉬지 않고 방방곡곡을 누볐던 ‘전국노래자랑’의 촬영 중단에 격한 아쉬움을 전했다.

송해는 “사람들을 만나지 못해 아쉽고 답답하다. 리듬이 깨진 상태로 살아가고 있다”며 “사람이 사람을 만나는 게 불편한 때 아닌가. 이 이상의 고통이 어디 있겠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신 착란이 들 만큼 고통스러운 요즘의 우리 환경”이라며 탄식했다.

송해는 ‘전국노래자랑’의 비하인드 스토리도 가득 풀어놓는다. 벌에 쏘이면서도 생방송을 진행했던 사연, 평양에서 MC를 보다가 끌려갈 뻔했던 일화 등을 공개할 예정이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