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박하선 “연애시절 남편 류수영에 미쳐있어…놓치기 싫었다”

뉴스1 입력 2020-10-30 15:21수정 2020-10-30 15: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BS © 뉴스1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단아 여신’ 배우 박하선이 외모와는 180도 다른 솔직 털털한 매력으로 웃음을 선사한다.

박하선은 최근 진행된 SBS ‘미운 우리 새끼’ 녹화에 참석했고, 그가 스튜디오에 등장하자 모(母)벤져스는 “인형이 걸어오는 줄 알았다” “정말 예쁘다”며 격한 환호를 보냈다.

배우 류수영과 결혼한 지 5년 차인 박하선은 남편에 대한 애정도 솔직하게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박하선은 “연애시절 남편을 놓치기 싫었다” “미쳐있었다”며 애정 폭발 고백을 하는가 하면 그네를 타다가 류수영과 결혼하게 된 스토리까지 공개해 달달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하지만 사랑꾼 면모를 드러내던 박하선이 결혼 후 확 달라진 현실 부부의 세계를 공개하면서 녹화장을 초토화시키기도 했다. 박하선은 류수영의 애정신에 대해 결혼 전후로 달라진 마음가짐을 밝히며 뜻밖의 쿨내를 풍겼다고. 그 뿐만 아니라, “우주에 남편과 둘만 남는다면”이라는 질문에 200% 솔직한 속마음을 털어놔 모벤져스의 폭풍 공감을 샀다는 후문이다. 또 박하선은 나훈아에 푹 빠진 네 살 딸 때문에 깜짝 놀란 일화를 전해 관심을 모았다.

주요기사
한편 박하선은 SBS 파워FM ‘씨네타운’의 새 DJ로 활약하며,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며느라기’에 출연할 예정이다.

꾸밈없는 입담으로 母벤저스와 찰떡 케미를 선사한 박하선은 오는 11월1일 오후 9시5분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만나볼 수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