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혼’ 오구리 슌 “韓 ‘부산행’ 같은 영화에 출연하고 싶어”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12-06 18:41수정 2017-12-06 18: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오구리 슌(은혼 영화 포스터)
일본 스타 배우 오구리 슌이 영화 ‘부산행’에 대해 언급했다.

오구리 슌은 6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은혼’ 기자간담회에서 “한국 영화 ‘부산행’이 일본에선 ‘신칸센’이라는 이름으로 개봉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저도 봤는데 그런 작품에 출연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후쿠다 유이치 감독은 “한국 영화계에 자신을 캐스팅해달라고 어필하는 것 같다”고 지적해 폭소를 유발했다. 후쿠다 감독은 ‘은혼’ 연출을 맡았다.

주요기사
또한 오구리 슌은 “‘은혼’이 일본 실사 영화 중 흥행 1위가 됐는데 (이런 영화가 1위를 해서) 일본이 과연 제대로 된 나라인지 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은혼’은 일본 인기 애니메이션을 ‘실사판’ 영화로 만든 작품으로, 오구리 슌, 하시모토 칸나 등이 출연한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