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하니 “보라, 살면서 본 여자 중 가장 워너비 몸매”

동아닷컴 입력 2015-10-13 15:09수정 2015-10-13 15: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냉장고를 부탁해 하니’

걸그룹 EXID 하니가 씨스타 보라의 몸매를 극찬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씨스타 보라의 냉장고 속 재료를 이용해 셰프들이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하니는 “내가 데뷔 전에 씨스타 효린과 함께 연습생 생활을 했었다. 그래서 예전부터 보라를 알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주요기사
이어 “내가 살면서 본 여자 중 가장 여자들이 원하는 워너비 몸매를 가진 사람이 보라다”라고 칭찬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보라는 이날 손목시계가 채워질 정도의 극세사 발목을 자랑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