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핑클 옥주현, “이진-이효리 싸운 이유는 성향차이 때문”

동아닷컴 입력 2015-01-13 12:41수정 2015-01-13 12: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힐링캠프 핑클.

핑클 멤버 옥주현, 성유리가 지난 12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신년의 밤’ 특집에 출연해 핑클 시절 뒷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이경규는 “이진과 이효리가 머리끄덩이 잡고 싸웠다는 건 무슨 소문이냐?”고 물었다.

이에 옥주현은 “19살 핑클 시절 있었던 해프닝”이라며 “서로의 성향이 달랐을 뿐 불화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주요기사
옥주현은 “이진과 성유리는 어떤 나라 어느 지역을 가든 우리 숙소와 가장 가까운 교회를 섭외하는 게 제일 첫 번째 일이었다”며 “나와 효리 언니는 어디 새로운 곳을 갈까 어디 가서 놀까 하는 게 달랐다”고 설명했다.

과거 이효리는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이진과 머리끄덩이를 잡고 싸운적이 있다”며 “이진이 성유리에게 귓속말로 내 이야기를 하는 것 같아 화를 내다가 머리끄덩이를 잡고 싸웠다. 이후 서로 펑펑 울면서 사과했다”고 고백한 바 있다.

옥주현과 성유리가 녹화 중 눈물을 흘리자 전화연결을 한 이효리는 “너네가 그렇게 우니까 불화설이 나도는 것”이라고 말해 주위를 웃게 만들었다.

한편 네티즌들은 힐링캠프 핑클 출연 모습을 접하고 "힐링캠프 핑클, 재밌네 역시", "힐링캠프 핑클, 내 마음속 최고의 걸그룹", "힐링캠프 핑클, 이효리가 술을 너무 일찍 배웠네", "힐링캠프 핑클, 종교적인 문제네" 등 다양한 반응을 나타냈다.

사진 l SBS힐링캠프 (힐링캠프 핑클)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