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박창진 사무장 “여승무원 교수직 제안 받았다” 폭로

동아닷컴 입력 2015-01-12 14:23수정 2015-01-12 14: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한항공 박창진 사무장. 출처= 방송 갈무리
‘대한항공 박창진 사무장, 여승무원’

‘땅콩 회항’ 피해자 대한항공 박창진 사무장이 방송에 나와 회사 측에서 피해 여승무원에게 교수직 제안이 있었다고 폭로해 논란이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갑질 논란’이 전파를 탔다.

이날 대한항공 박창진 사무장은 ‘욕설과 고함이 없었다. 스스로 비행기에서 내렸다’고 진술한 이유에 대해 억울한 심경을 밝혔다.

관련기사
대한항공 박창진 사무장은 회사 고위 임원들의 은폐지시를 받아들여 국토부 진술조사에 임해 지시한 대로 진술을 했다고 말했다.

또한 “간부들이 있는 자리에서 내가 끝까지 못하겠다고 할만한 힘이 그 당시에는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박창진 사무장은 “여승무원들 다 그 상황에 대해 본인이 직접 욕설을 듣고 파일로 맞기는 했지만 그런 적이 없다고 하더라. 이 사건이 잠잠해지면 모기업 회장이 주주로 있는 대학 교수로 보내주겠다고 했다”고 폭로했다.

박찬진 사무장은 이와 같은 진실 폭로에는 이유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국토부 진술이 끝난 뒤 이튿날 지인으로부터 자신에 대한 ‘1타 2피’라는 찌라시 말을 듣고 진실을 알려야겠다고 다짐했다고 말했다.

찌사시 내용에는 대한항공이 이번 사건을 계기로 원래 능력이 없고 여승무원을 성희롱하는 등 근무태도가 불량한 박창진 사무장을 정리하려 한다는 내용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