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정하고 본방사수’ 김부선, 딸 이미소의 걱정에 “희생 없는 혁신은 없다”

동아닷컴 입력 2015-01-09 15:04수정 2015-01-09 15: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부선 딸 이미소’

‘작정하고 본방사수’에 출연한 김부선 딸 이미소가 엄마를 걱정했다.

지난 8일 첫 방영된 KBS ‘작정하고 본방사수’에서는 김부선이 딸 이미소와 TV를 함께 시청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미소는 ‘난방 열사’로 불린 엄마 김부선에게 “밝히는 건 좋은데 엄마가 다치지 말아야지”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격하게 말고 더 똑똑하게 화 한 번 안내고 치밀하게 해야지”라고 김부선에 대해 걱정스런 마음을 표했다.

이에 김부선은 “희생 없는 혁신은 없다”고 답했다.

‘김부선 딸 이미소’ 소식에 네티즌들은 “김부선 딸 이미소, 모녀가 참 보기 좋다”, “김부선 딸 이미소, 난방 열사 김부선 사랑해요”, “김부선 딸 이미소, 이미소 마음 이해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작정하고 본방사수’는 TV를 시청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반응을 보여주는 프로그램으로 장동민 가족과 김부선, 이미소 모녀를 비롯해 20여명의 일반인 가족이 등장하는 프로그램이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