쥬얼리 14년 만에 해체 선언… 하주연 심경 공개 “울컥울컥 하네”

동아닷컴 입력 2015-01-08 15:12수정 2015-01-08 16: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쥬얼리’

그룹 쥬얼리가 14년 만에 해체 소식을 알린 가운데, 멤버 하주연이 심경을 공개했다.

14년만에 쥬얼리 해체에 대해 7일 하주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랜만에 우리 쥬얼리 언니들과 함께 뭉쳤지요. 오늘은 기분이 뭔가… 눈물이 울컥울컥 하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이어 하주연은 “너무 행복하다. 우리 쥬얼리 영원히. 사랑해요. 쥬얼리. 박정아, 서인영, 하주연, 김은정, 김예원, 박세미 다들 수고하셨습니다”라고 역대 쥬얼리 모든 멤버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주요기사
공개된 사진은 한 자리에 모인 역대 쥬얼리 멤버들의 모습이 담겨있다. 예원과 박정아, 서인영, 박세미, 김은정, 하주연은 다정한 포즈로 다정한 분위기를 풍기고 있다.

한편 쥬얼리의 소속사 스타제국은 이날 공식 팬카페에 “2001년 3월 ‘사랑해’라는 곡으로 데뷔한 쥬얼리가 2015년 1월을 마지막으로 공식적인 해체를 하게 되었다”고 발표했다.

소속사 측은 “14년이라는 긴 시간동안 쥬얼리를 사랑해주신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각자의 자리에서 활동할 쥬얼리에게 많은 응원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팬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그룹 쥬얼리는 2001년 정규 1집 앨범 ‘디스커버리(Discovery)’로 첫 등장했다. 당시 박정아, 조민아, 서인영, 이지현 4인조로 활동했으나 조민아와 이지현이 쥬얼리에서 이탈했다.

이후 하주연과 김은정이 영입되며 2010년 원년 멤버인 박정아와 서인영이 탈퇴했다. 두 사람의 빈자리는 박세미와 예원이 채우며 현재까지 활동을 계속해왔다.

‘쥬얼리’ 소식에 네티즌들은 “쥬얼리, 좋은 노래 많았는데”, “쥬얼리, 고생 했어요 다들”, “쥬얼리, 정말 여러 멤버 거쳐 간 그룹인 듯”, “쥬얼리, 쥬얼리 마음속에서 영원해요”, “쥬얼리, 쥬얼리 사랑해”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