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하정우 “‘군도’ 대파 먹방, 묘한 오기로 선택…생각보다 굉장히 매웠다”

동아닷컴 입력 2015-01-06 11:10수정 2015-01-06 11: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힐링캠프 하정우. 사진 = SBS ‘힐링캠프’ 화면 촬영
힐링캠프 하정우

배우 하정우가 대파 먹방(먹는 방송)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하정우는 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서 영화 속 먹방에 관해 언급했다.

이날 힐링캠프 방송에서 하정우는 가장 심했다고 생각한 먹방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파’를 꼽았다. 하정우는 “아무리 철종 13년이어도 대파는 조금 심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하정우는 지난 해 개봉한 영화 ‘군도’에서 생 대파를 우걱우걱 씹어 먹는 먹방을 보였던 바 있다.

하정우는 “감독이 먹을 것을 고르라고 했고 묘한 오기로 대파를 덥석 집었다. 대파를 먹고 싶지는 않았는데 ‘저건 좀 내가 많이 갔구나’생각이 들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생각보다 굉장히 매웠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 하정우는 가장 힘들었던 먹방 장면으로 ‘황해’ 촬영에서 호떡을 먹는 장면을 꼽았다.

힐링캠프 하정우. 사진 = SBS ‘힐링캠프’ 화면 촬영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