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이효리, 유재석 붙잡은 채 “(다시) 서울 가고파”

동아닷컴 입력 2014-11-02 12:40수정 2014-11-02 12: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무한도전 이효리’

'무한도전'에 출연한 이효리의 ‘서울 귀환’언급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뜨겁다.

1일 방송된 '무한도전-특별기획전'에 출연한 이효리는 유재석과 정형돈이 기획한 '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라는 코너에 등장했다.

이날 이효리는 함께 출연한 유재석과 정형돈에게 전원생활의 장점 등을 설파하며 진지한 태도를 보였지만 이내 핑클의 '영원한 사랑'가 나오자 흥에 겨워 연신 함박웃음을 터뜨렸다.

이효리는 결국 광란의 무대를 끝마친 뒤 유재석을 붙잡은 채 "나 서울 가고 싶어. 나이트 클럽에 가고 싶다"며 도시 유흥에 대한 갈증을 언급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네티즌들은 이날 방송에 대해 "무한도전 이효리, 제주도 생활 지겹긴 할꺼야" "무한도전 이효리, 이 날 지대로 웃겼는데" "무한도전 이효리, 역시 유재석이랑 같이 나와야 잘 되는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