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되고송’ 최다니엘… ‘옆구리걸’ 김아중…“내 인생을 바꾼 15초”

스포츠동아 입력 2010-09-24 07:00수정 2010-09-24 07: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김아중. 스포츠동아DB
‘CF 한 편이 인생을 바꾼다!’

‘오란씨’ CF 한 편으로 단번에 스타로 급부상한 김지원은 1988년 코카콜라 CF로 당대의 스타로 떠오른 연기자 심혜진을 연상케 한다. 심혜진은 당시 21살의 나이에 도회적인 커리어 우먼으로 등장해 남성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이제는 관록의 연기자가 된 이종원 역시 1988년 리복 CF를 통해 원조 몸짱 스타로 떠올랐다. 격렬한 춤을 추다가 의자 위에 올라 멋있게 의자를 넘어뜨리는 이 광고는 그의 트레이드마크로 사람들의 기억에 남아 있다.

송혜교도 1997년 개그맨 김국진과 함께 출연한 컴퓨터 CF로 주목을 끌었다. CF 속 짧은 대사인 “밤새지 말란 말이야”를 통해 CF계 샛별로 떠올랐다.

관련기사
김아중은 2004년 휴대폰 SKY 모델로 깜짝 데뷔했다. 김아중은 횡단보도 앞에서 ‘문리버’를 흥얼거리다 남자에게 옆구리를 찔리면 본능적으로 춤을 추는 ‘옆구리걸’로 연기보다 CF로 얼굴을 먼저 알렸다.

2005년 SK텔레콤 CF ‘되고송’을 부르며 데뷔한 최다니엘은 2005년 CF 출연 이후 드라마 ‘그들이 사는 세상’과 ‘잘했군 잘했어’, 영화 ’요가학원’, 시트콤 ‘지붕 뚫고 하이킥’을 통해 연기자로 거듭났고, 현재 영화 ‘시라노;연애조작단’의 주인공으로 흥행을 이끌고 있다. 이 밖에 KTF 광고에서 막춤을 선보이며 ‘쇼걸’이란 애칭을 얻은 서단비는 이후 ‘오버 더 레인보우’ ‘사랑해, 울지마’ 등 여러 작품에서 연기자로 활동하고 있다.

김민정 기자 ricky337@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