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노다메 칸타빌레'의 주인공은 전지현-정우성"

스포츠동아 입력 2010-09-03 17:50수정 2010-09-03 17: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의 메구미는 소녀시대와 전지현.”

영화 ‘노다메 칸타빌레 Vol.1’의 타케우치 히데키 감독이 톱스타 전지현과 소녀시대, 정우성을 찍었다.

1일 영화 홍보차 내한한 타케우치 히데키 감독은 3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한국판 ‘노다메 칸타빌레’를 만든다면 여주인공으로 소녀시대와 전지현을 캐스팅하고 싶다”고 밝혔다.

소녀시대와 전지현이 엉뚱하지만 사랑스러운 메구미와 잘 어울릴 것 같다는 설명이다.

관련기사
타케우치 히데키 감독은 “9명의 소녀시대 가운데 한 사람을 지목하기는 어렵다”며 “전지현은 영화 ‘엽기적인 그녀’를 보고 메구미와 가장 잘 어울릴 것 같다”고 말했다.

영화 ‘엽기적인 그녀’에서 전지현이 지하철에서 토하는 장면이 가장 인상에 남았다고 했다. 그래서 그 장면을 영화 ‘노다메 칸타빌레 Vol.1’에 참조했다고 한다.

히데키 감독은 “전지현은 다른 연기도 잘하지만 코미디 연기에 특히 잘 어울렸다. 특히 그녀가 토하는 장면이 전혀 더럽게 보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메구미의 파트너인 천재 지휘자 치아키 신이치 역에는 톱스타 정우성을 꼽았다.

히데키 감독은 “영화 ‘내 머리 속에 지우개’를 보고 정우성이 아주 섹시하고 정열적인 배우라고 생각했다”며 “지휘할 때 그런 모습이 잘 나와서, 정말 섹시한 지휘자가 탄생할 것 같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정연 기자 annjo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