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도시락 팬심’ 최지우 곱빼기 감동

입력 2009-07-06 07:43업데이트 2009-09-22 01: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팬들 영화촬영장 100여개 선물에 감격

‘팬들의 도시락 사랑에 감동.’

열성 팬들의 배려와 노력이 스타의 ‘평판’에 적잖은 영향력을 행사하는 요즘, 배우 최지우(사진)가 다시 한 번 위대한 팬심(心)을 실감했다.

최지우의 팬클럽이 최근 그녀의 영화 촬영현장을 방문, 무려 100여 개에 달하는 도시락 선물을 한 것.

그녀가 주연을 맡은 영화 ‘액트리스’(감독 이재용)의 한 관계자는 5일 “얼마 전 최지우의 팬들로부터 100인 분의 3단 도시락을 제공받았다”며 “작은 반찬 하나까지 신경을 썼고, 직접 현장으로 가져와 일일이 나눠주는 모습에 큰 감동을 받았다”고 말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잡곡밥, 반찬, 후식 등 3종으로 구성된 도시락은 최지우, 윤여정, 고현정, 김민희, 김옥빈 등 주연 배우들을 비롯해 스태프 전원에게 점심식사로 고루 전달됐다. 최지우의 팬 덕분에 현장에서 때아닌 도시락 파티가 열린 셈.

관계자는 또 “혹시나 모를 여름 위생 관리에도 각별히 신경 쓴 것이 역력했다”며 “상당한 양인데도 야채의 신선도와 반찬의 온도를 보니 막 조리한 느낌”이었다고 전했다.

최지우의 스크린 복귀작 ‘액트리스’는 영화 ‘정사’, ‘스캔들’ 등을 연출한 이재용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작품.

패션 화보 촬영장을 배경으로 각 세대를 대표하는 톱 여배우들이 한데 모여 벌어지는 이야기가 뼈대다.

특히 이번 영화 출연진 모두 실명으로 등장해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를 두고 일부에선 실제와 가상의 경계를 교묘하게 오가는 ‘팩션’(Faction) 형식이 될 것이라 예상하고 있다.

허민녕 기자 justin@donga.com

[화보]청순미의 대명사 ‘한류여왕’ 최지우
[화보]풋풋했던 배용준-최지우 ‘겨울연가’
[관련기사]최지우 ‘교육환경개선사업’ 1억원 쾌척
[관련기사]배용준-최지우, 9월 도쿄돔에 나란히 선다
[관련기사]최지우 한국 일본서 동시 CF 열풍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