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리스트 뒤프레 생애 영화화 「힐러리와 재키」

입력 1999-01-20 19:41수정 2009-09-24 13: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화 같은 삶’이라고 일컬어져온 비운의 첼리스트 재클린 뒤프레의 생애가 영화화됐다.

‘힐러리와 재키’라는 이름의 이 영화는 이달말 영국의 주요 극장에서 개봉될 예정. 아난드 터커가 감독을 맡았고 에밀리 와트슨이 주인공 재클린(재키)역을 맡았다. 영화 제목과 소재는 뒤프레의 언니 힐러리가 쓴 평전에서 딴 것.

45년 영국에서 태어난 뒤프레는 61년 16세의 나이로 데뷔, 큰 스케일과 민감한 감수성을 두루 갖춘 연주로 명성을 떨쳤다. 그러나 몸이 서서히 굳어지는 ‘다발성 경화증’이라는 난치병에 걸려 73년 은퇴한 뒤 휠체어에 의지해 만년을 보내다 87년 세상을 떠났다.

〈유윤종기자〉gustav@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