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뉴스1|경제

‘부실 공사 논란’ 익산 GS 신축아파트…“구조적 문제 없다” 결론

입력 2023-09-22 16:35업데이트 2023-09-22 16:35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안전 진단 전문업체 ㈜제이엔케이안전진단연구원이 빗물이 샜던 전북 익산시 한 아파트 천장을 살펴보고 있다.(익산시 제공)2023.9.22./뉴스1안전 진단 전문업체 ㈜제이엔케이안전진단연구원이 빗물이 샜던 전북 익산시 한 아파트 천장을 살펴보고 있다.(익산시 제공)2023.9.22./뉴스1
천장에서 빗물이 새는 등 부실 공사 논란이 일었던 전북 익산시 한 신축 아파트에 대한 점검 결과 구조적 결함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22일 익산시에 따르면 안전 진단 전문업체 ㈜제이엔케이안전진단연구원은 지난 8일부터 GS건설이 익산 마동에 짓고 있는 신축 아파트에 대한 점검을 실시했다. 교차 검증 차원에서 국토부 산하 기관인 국토안전관리원도 해당 아파트의 빗물이 샌 층에 대한 점검을 했다.

점검 결과 두 기관 모두 ‘구조적 결함은 아니다’는 결론을 내렸다.

△외관 조사 △슬래브 처짐 조사 △콘크리트 강도 테스트 △철근 배근 상태 등을 조사한 제이케이안전진단연구원은 “콘크리트 양생 중 수축으로 인한 균열 때문에 비가 샌 것이지 구조적 문제는 아니다”고 밝혔다.

이는 GS건설 측에서 내놓은 입장과 같은 결과였다. 당시 GS 건설 관계자는 “설계 때보다 높은 강도의 콘크리트를 사용했고 양생 과정에서 높은 수화열로 인해 수축과 팽창이 일어나 균열이 생긴 것”이라며 “즉시 보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한 바 있다.

국토안전관리원도 “누수가 발생한 균열 부분을 살펴본 결과 강도 저하나 철근 부족 등에 의한 구조적 균열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시에 통보했다.



시는 점검 결과에 따른 시공관리와 균열 보수를 건설 업체 측에 지시할 계획이다. 또 해당 현장을 특별 관리 단지로 지정해 수시로 현장 점검을 실시하고, 그 결과를 시민들에게 공유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시는 주택법 보완을 통해 ‘입주 예정자 현장 방문의 날’도 추진하기로 했다. 입주 예정자들이 분기마다 한 번씩 직접 현장을 방문해 공사 진행 상황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지역 공동주택 건설의 모든 과정에서 시민을 최우선으로 두겠다”며 “사고 없는 건설 현장을 만들기 위해 수시로 현장을 살피고 예방 활동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아파트 부실공사
(익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