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SK, 5년간 247조 투자-5만명 신규채용… 반도체-배터리-바이오 집중

입력 2022-05-26 09:50업데이트 2022-05-26 10: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뉴스1
SK그룹이 반도체(Chip), 배터리(Battery), 바이오(Bio) 등 이른바 BBC 산업으로 압축되는 핵심 성장 동력을 강화하는 내용의 중장기 투자와 고용 창출 계획을 26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SK는 오는 2026년까지 BBC 분야를 중심으로 247조 원에 달하는 대규모 투자를 단행하고 BBC를 키워나갈 5만 명의 인재를 국내에서 채용하기로 했다. 글로벌 경영환경의 불확실성과 지정학적 리스크가 상존하는 상황에서 성장과 혁신의 기회를 확보하기 위해 투자와 인재 채용에 나선 것이다.

SK는 인공지능(AI)와 디지털전환(DT)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은 반도체라는 판단 하에 반도체 및 반도체 소재에 전체 투자 금액의 절반 이상인 142조 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또한 전체 투자 규모 중 국내 투자만 179조 원에 달해 국가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또 SK는 2030년 기준 전 세계 탄소 감축 목표량(210억 t)의 1%인 2억 t의 탄소를 줄인다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전기차 배터리 및 배터리 소재, 수소, 풍력, 신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미래 산업에 67조 원을 투자, 넷제로(Net Zero)를 앞당긴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SK는 2026년까지 △반도체와 소재 142조2000억 원 △전기차 배터리 등 그린 비즈니스 67조4000억 원 △디지털 24조9000억 원 △바이오 및 기타 12조7000억 원을 투자한다. 전체 투자금의 90%가 BBC에 집중됐다.

반도체 및 소재 분야 투자는 주로 반도체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반도체 생태계 조성에 투입된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을 비롯해 반도체 팹 증설, 특수가스와 웨이퍼 등 소재·부품·장비 관련 설비 증설 등이 투자 대상이다.

그린 에너지 분야는 전기차 배터리와 분리막 생산 설비를 증설하고 최근 SK가 주력하는 수소 등 신재생에너지 생산설비를 갖추거나 글로벌 기업에 투자해 그린 에너지 기술력과 경쟁력을 강화하는 재원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바이오 분야는 뇌전증 신약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1호 백신 개발 신화를 이어갈 후속 연구개발비와 의약품위탁생산시설(CMO) 증설 등이, 디지털 분야는 유무선 통신망과 정보통신 콘텐츠 개발 등이 주요 투자 대상이라고 SK는 밝혔다.

SK는 그룹의 성장 동력을 찾고 이를 키워나가는 주체는 결국 인재라고 보고 고용 창출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이를 위해 SK그룹은 2026년까지 5년 간 5만 명을 신규 채용한다는 계획이다.

곽도영 기자 now@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