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경제

이마트, 국립산림치유원에 ‘내일의 숲’ 조성…1885평 규모

입력 2022-05-25 10:00업데이트 2022-05-25 10:4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마트가 한국산림복지진흥원, 미래숲재단과 함께 경북 영주 국립산림치유원에 1885평 규모의 ‘내일의 숲’을 조성한다고 25일 밝혔다.

내일의 숲은 이마트가 지난해부터 이어오고 있는 산림 복지 캠페인 ‘포레스트 투모로우’의 일환이다. 포레스트 투모로우는 탄소감축 실천 및 산림의 중요성을 일깨우기 위한 ESG경영 활동이다.

이마트는 치유원 내 방치되어 있던 공간에 자작나무, 우산고로쇠나무, 계수나무 등 총 1800여 그루의 나무를 식재하고 야자매트 숲길 340m과 안내판, 쉼터 등을 조성했다. 내일의 숲 조성에 필요한 재원은 ‘노브랜드 나무 심는 화장지’의 매출 1%를 기부하는 방식으로 전액 마련했다.

이마트는 전날 임직원 가족들과 함께 나무를 심는 식수 행사도 진행했다. 또 오는 10월까지 이마트 임직원·가족 총 160팀과 함께 산림 복지 봉사활동을 정기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이마트 형태준 지속가능혁신센터장은 “이마트가 임직원들과 함께 나무 식재 및 정기 봉사활동을 하며 산림 복지를 실천하고 있다”며 “고객, 임직원과 함께 하는 ESG 활동을 활발히 진행해 다양한 방면에서 지속가능한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영주 국립산림치유원은 2015년 준공된 산림복지단지로, 백두대간의 풍부한 산림자원을 이용해 국민건강을 증진하고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조성됐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