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경제

우리·하나銀 900여명 짐 싼다…희망퇴직 확정

입력 2022-01-28 18:36업데이트 2022-01-28 18:3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 News1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의 희망퇴직 심사 결과 893명의 직원이 은행을 떠나기로 했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최근 희망퇴직 신청자를 대상으로 심사를 진행한 결과 총 415명의 퇴직을 확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퇴직 일자는 오는 31일이다.

우리은행은 지난 해 20일부터 28일까지 희망퇴직 신청을 접수한다. 관리자급은 1974년생, 책임자급은 1977년생, 행원급은 1980년생부터 희망퇴직 신청 대상이다.

1966년생 직원이 희망퇴직할 경우 월평균 임금의 2년치가 특별퇴직금으로 지급된다. 나머지 대상자는 월평균 임금의 3년치를 특별퇴직금으로 받는다. 또 희망퇴직자에겐 Δ자녀 1인당 최대 2800만원(2인 이내)의 학자금 Δ최대 3300만원의 재취업지원금 Δ건강검진권 Δ300만원 상당의 여행상품권이 지급된다.

하나은행도 희망퇴직 인원을 478명으로 확정했다. 관리자급은 27~33개월치의 평균임금, 책임자급은 33~36개월치의 평균임금, 행원은 최대 36개월치의 평균임금을 특별퇴직금으로 받는다. 이외에도 자녀학자금, 의료비, 재취업 및 전직지원금을 받는다.

앞서 KB국민은행에선 674명의 직원이 희망퇴직으로 회사를 떠났다. 신한은행도 250명의 희망퇴직 인원을 확정한 바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