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설 성수품 사과 가격, 작년보다 21.3% 저렴…배도 17.5% ↓

입력 2022-01-18 17:54업데이트 2022-01-18 17:5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크게보기동아DB
설날 성수품인 사과와 배 가격이 지난해 이맘때보다 각각 21.3%, 17.5% 낮을 것으로 예측됐다.

18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농업관측센터에 따르면 설 직전 2주(1.17∼30)간 사과 출하량은 작년 설 성수기 때보다 36% 증가한 3만6000t, 배 출하량은 60% 많은 1만7000t으로 관측됐다. 이에 따라 사과 도매가격(상품·5kg)은 지난해보다 21.3% 낮은 2만3000~2만6000원, 배 도매가격(상품·7.5kg)은 17.5% 낮은 3만1000원~3만5000원 수준이 될 것이란 전망이다.

단감은 성수기인 다음주 출하량이 지난해 동기보다 19% 감소한 4100t으로 전망됐으나 고품질 단감 출하량은 오히려 증가해 도매가격(상품·10kg)은 지난해(4만5400원)과 비슷한 4만3000∼4만7000원일 것으로 예측됐다.

신동진 기자 shin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